정주영 회장의 발자취

등록일 2002.12.11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정주영 회장
현대그룹은 마치 증기로 황토길을 밀어붙이며 질주해온 강질의 기업이미지를 세인에게 제시해 주고 있다. 이러한 고차원적인 이미지는 현대그룹에서 창단한 씨름부로 입증되기도 하였다. 현대그룹에서는 소속사원 중에서 힘센 장사들로 구성된 씨름부를 창단한 국내 최초의 기업이 되기도 하였다.
어느 날 이른 새벽 그는 개나리 봇짐을 지고 조용히 집에서 나와 장전 항구에 도착하였다고한다. 그가 도착한 원산, 그곳은 항구였다. 그러나 낮선 항구 원산에서는 아무도 그를 맞아주는 사람이 없었다. 정주영씨는 일자리를 찾아 헤매이게 되었는데, 그가 우선 먹고 살기 위해 시작한 일은 막노동이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