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형제도 폐지

등록일 2002.12.11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과연 사형은 존속되어야 하는가 폐지되어야 하는가' 이 문제는 최근까지도 이슈가 되는 사안이다. 전시간에 우리가 배웠던 낙태, 안락사, 뇌사와 장기이식의 의견과 같이 이 문제 역시 찬성과 반 대 어느 한쪽을 택하기가 힘든 서로 수평선 상에 놓인 문제이다. 어느 한쪽 면만을 택해야하는 수평 양측의 공방도 팽팽하지만 대다수 여론들은 사형 존속 쪽으로 쏠리는 듯 하다. 주로 나라를 운영하는 정치인들이나 총수들은 사형 존속론 쪽에 종교지도자들은 사형 폐지론 쪽이 우세하다. 나 역시 이 문제에 대해 생각해본적이 있지만 찬성과 반대 어느 한쪽으로 결론이 내려지지 않았다. 나는 사형이 살인이라고 생각하면서도 사회의 질서를 위해서 타인의 생명 내지 권리를 빼앗은 파렴치한 인간들은 사형에 쳐해야 한다고 하는 이중적 사고를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수능 시험을 마치고 읽었던 한 권의 책으로 인해 사형제도폐지에 대해 찬성입장에 서게 되었고 report를 쓰기 위해 인터넷 자료를 찾아보던 중 나의 입장은 더욱 확고해졌다. 먼저 사형이란 말 그대로 형벌중 죽이는 형벌이다. 사형은 일찍이 사회생활을 하면서(국가가 시작되는 고조선부터 지금까지) 법의 필요성을 느끼기 시작한때부터 시작되었다. 법의 최고형이라는 악명과 함께 사형은 나라의 질서를 지키기 위한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고 인식되었다. 반면 다른 한쪽에서는 인도주의적인 형벌이 되지 못한다는 일부 여론에 따가운 질책을 받기도 한다. 만약 사형이 자신에 직접 맞닿은 사안이라면 과연 당신은 사형을 지지할 수 있을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