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연결망으로서의 기업

등록일 2002.12.10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도대체 이 글의 끝은 어디에..." 글을 읽는 내내 생각했다.
생각보다 양이 많은 글이었고, 또 내용도 어려워 이해하는데 오래 걸렸다.
글을 읽기 전 "사회적 연결망으로서의 기업"이라는 제목을 보고, 네트워크 조직에 대한 이야긴가보다 했다. 서론을 읽을 때까지만 해도 그랬다.
하지만, 내 예상은 빗나갔고, 글을 읽는 동안,
'어? 이상한데..??'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이 글을 쓴 이재열 교수는 혈연, 지연 등에 묶인 연고주의를 기업내, 그리고 기업간을 이어주는 연결망이라는 그럴 듯한 말로 포장하고 있는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
개인 또는 조직간의 호혜성의 원리는 신뢰관계를 바탕으로 하고 있고, 이로 인해 시장거래에서 발생하는 비용이나 위계조직에서 발생하는 조직비용을 극복할 수 있으며, 연고주의적인 채용방식은 조직의 선별비용 감소와 구직자의 잘못된 만남(mismatch)를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내가 경영학에서 배우기로는, 인재를 채용할 때에는 연고주의에 치우친 폐쇄적인 인사관리가 아닌, 능력중심의 개방적 인사관리를 해야하고, 또 현재 많은 조직에서 그렇게 하고 있다고 배웠고, 또 그것이 급변하는 현대사회에 적합한 방향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 글을 읽고 나니, 과연 어느 쪽이 옳은 것인지 혼동되었고, 이런 점이 사회학과 경영학의 차이인가? 하는 의구심이 들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