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의학]전통적 유교사회와 현대의 성가치관

등록일 2002.12.10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좋은 성적 거두세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우리 인간들은 태어난 후 성장을 거듭하면서 자신이 성적으로도 성숙해 가고 있음을 느끼게 됩니다. 그리고 그것은 자연스럽게 이성에 대한 호기심과 관심으로 이어집니다.
완전한 성숙기에 이르고 나면 결혼이라는 관습을 거쳐 이성과의 성생활을 시작
하게 됩니다. 이를 통해 또 하나의 성을 가진 자식을 낳음으로써 종족을 보존해
나갑니다. 인간과 성의 관계를 표면적으로만 바라본다면 이렇듯 간략하게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 내면을 들여다보면, 우리의 삶이 천차만별이고 또 시대에 따라 끊임
없이 변화하듯이, 성에 대한 문제도 각양각색이며 자꾸만 달라진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물론 그것은 여러 상황과 환경에 따라 적지 않은 차이가 있을 것입니다.
전통적 유교사회에서는 남존여비사상이 강하였습니다.
여러 명의 부인과 여러 명의 첩을 당연하게 여겼습니다.
비록 현대와 같은 성의 상품화 같은 것은 적었겠지만 여성의 지위는 형편없이 낮았을 것입니다.
전통 사회의 여성은 개별적 인간으로서의 마땅한 권리를 가진 삶의 주체로서 인정되기보다는 억압하고 통제해야 하는 존재로 인식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한마디로 ‘여성은 집 바깥에서 할 일이 없다. 때문에 내 굴려선 안 된다.’라는
인식이 전반적으로 사회에 자리 잡혔으며, 여성들은 지배 계층에 의해 집안에 가둬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