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 압사사건

등록일 2002.12.10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상 11월 27일 '미군장갑차 여중생 사망사건'과 관련 부시 대통령의 사과에 대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사설이다.
우리나라 3대 언론사라 할 수 있는 조선, 중앙, 동아일보. 부끄러운 언론사의 대명사답게 이번에도 어김없이 크게 한 건 해주었다. 일제하에는 친일, 이제는 친미정책으로..
28일자 조선일보의 사설을 한번 살펴보자. "부시사과와 앞으로의 한,미동맹" 육성도 아니고 친서도 아닌 주한 미국대사를 통한 간접사과에 마치 무슨 굉장한 성과를 얻은 듯 큰 의미를 부여하고 더불어 시위하는 국민들의 “자극적 언사와 충동이 한미관계 전체를 흔들도록 방치해서는 안 된다”고 못을 박았다. 아니 오히려 이 기회를 통하여 한미관계를 더더욱 돈독하게 하자고 외친다. 돈독한 한미관계라.. 언제부터 우리가 미국과 우호관계였나? 혹시 주군관계는 아니었나? 미국은 우리나라를 미국과 동등한 하나의 주권국가로서 우호국가로서 인정하였다면 지금의 이 사태에까지 이르지는 않았을 것이다. 근데 지금에 와서 그러한 관계들이 문제가 되고 국민들이 하나둘 들고 일어나니 어디서 눈가리고 아웅하는 격의 사과하나로 모든 것을 무마하려고 하다니..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