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의 기원을 읽고

등록일 2002.12.10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내용보다는 느낌 위주랍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기독교인들에게 있어 진화론(Evolution hypothesis)이란 신에 대한 반항이요, 인간의 존엄을 낮추는 것으로 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대표적인 예로 어머니 뱃속에서부터 교회에 나갔던 나란 사람에게 있어 진화론이란 황당하기 그지없는 학설이었고 그 신념을 고수하기 위해 중학교 시절에 진화론에 대한 과학 공부를 하나도 하지 않아 형편없는 점수를 받은 적도 있다. 무슨 내용인지 제대로 알지 못했던 그 어린시절에서 조차도 '찰스 다윈(Charles Darwin 1809~1882)'이라는 사람은 한마디로 나쁜 사람, 즉, 도움이 하나도 되지 않은 사람으로 생각되었다. 그러나 얼마 전에 생물학 교수님께서 진화론이라는 것이 원숭이가 사람으로 진화됐다는 것이 아니고, 점차적으로 변화가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설명을 듣게 되었다. 때문에 '종의 기원(The Origin of Species)'이란 저서에 대한 호기심이 생겼고, 어떤 생각으로 다윈이라는 사람이 세상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할 그런 책을 쓰게 되었는지 궁금했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