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의 철학사상] 프로타고라스 “인간은 만물의 척도이다.”

등록일 2002.12.09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레포트 하나냈구요..학점은 A 받은 겁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BC.5세기 페르시아 전쟁 이후, 아테네가 정치, 문화의 중심지가 되자 그리스 철학의 관심은 자연계보다 인간계에 집중되었다. 이 시기에 가장 큰 역할을 한 사람들이 바로 소피스트(sophist)들이었다. 그들은 국가와 민족보다는 개인의 현실적인 문제에 관심을 기울였다. 그리고 그들은 자기 의사를 관철하기 위해 인민집회나 법정에서 상대방을 설복할 수 있는 교양을 지니고 있어야했으며, 이 교양으로 제자들을 길러낸 교사들이다. 그들은 인식의 상대성을 철학의 가정으로 삼는다. 대표적으로 “인간은 만물의 척도이다.” 라는 프로타고라스의 말을 통해 알 수 있다. 유명한 소피스트인 프로타고라스는 만물의 척도는 자연이라고 생각한 자연과학적인 사고에 정면으로 반대하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