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의 철학사상] 프로타고라스 “인간은 만물의 척도이다.”

등록일 2002.12.09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레포트 하나냈구요..학점은 A 받은 겁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BC.5세기 페르시아 전쟁 이후, 아테네가 정치, 문화의 중심지가 되자 그리스 철학의 관심은 자연계보다 인간계에 집중되었다. 이 시기에 가장 큰 역할을 한 사람들이 바로 소피스트(sophist)들이었다. 그들은 국가와 민족보다는 개인의 현실적인 문제에 관심을 기울였다. 그리고 그들은 자기 의사를 관철하기 위해 인민집회나 법정에서 상대방을 설복할 수 있는 교양을 지니고 있어야했으며, 이 교양으로 제자들을 길러낸 교사들이다. 그들은 인식의 상대성을 철학의 가정으로 삼는다. 대표적으로 “인간은 만물의 척도이다.” 라는 프로타고라스의 말을 통해 알 수 있다. 유명한 소피스트인 프로타고라스는 만물의 척도는 자연이라고 생각한 자연과학적인 사고에 정면으로 반대하였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더보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서양의 철학사상] 프로타고라스 “인간은 만물의 척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