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경주의민요와전설

등록일 2002.12.08 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 서론

2. 본론

3. 결론

본문내용

경주는 신라 천년의 도읍지로서, 신라의 시조인 박혁거세가 기원전 57년에 나라를세운 이래로 56대 경순왕이 1,000여년이나 이어오던 신라를 고려 왕건에게 넘겨줄 때까지 실로 장구한 세월동안 지속되어온 역사도시이다. 지금의 경주는 고려시대에 붙여진 이름으로 신라 당시에는 '새벌', '서나벌','서라벌'이라 불렀으니 지금의 수도라는 뜻의 서울은 여기서 생긴 말이다. 신라는 시조 박혁거세가 기원전 57년에 경주평야를 무대로 한 6개촌락에서 비롯되어 1,000년동안 영화를 누린 나라이다.신라 건국당시에는 진한 12개국중의 하나에 지나지 않은 조그마한 나라였지만, 주변의 작은 나라들을 정복하면서 고대국가로서의 기틀을 닦았다.5 6세기 들어서는 낙동강 유역과 한강유역을 차지한 뒤 7세기 중반에 이르러서는 백제와 고구려를 차례로 합치고, 마침내는 삼국통일과정에서 외교적 힘을 빌었던 중국 당나라의 야심을 이 땅에서 몰아냄으로써 삼국통일의 대업을 이룩하게 되었다. 이처럼 신라는 국토통일의 대역사를 달성하였을 뿐만아니라, 고구려 백제문화와 가야문화를 비롯하여 중국은 물론이고 인도, 서역의 문화를 받아들여 신라만의 독특한 문화를 이룩함으로써 세계속의 신라로 발돋움하게 되었다. 결국 신라의 삼국통일은 우리민족의 문화적 영양과 가치를 배가시키는 동기가 되었다고 할 수 있다.

(3) 계림의 전설
경주김씨 시조의 발상지이며 사적 제19호로 지정되어 있다. 신라의 건국초부터 있던 숲으로 느티나무, 물푸레나무, 싸리나무 등의 고목이 무성하다. 태양이 제일 처음 비추어 주는 성스러운 숲이란 뜻의 시림이라 하던 것을 경주김씨의 시조가 된 김알지 탄생의 상서가 있은 뒤로 계림이라 부르고 마침내는 나라이름까지 되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심화요탑 18페이지
    주문의 내용 志鬼心中火: 지귀는 마음에서 불이 일어 (지귀심중화) 燥身變火神: 몸을 테우고 화신이 되었네 (조신변화신) 流移滄海外: 푸른 바다 저 멀리 흘러 갔으니 (류이창해외) 不見不相親: 보지도 말고 친하지..
  • 경주의 도시 분석 7페이지
    그렇다면 경주 관광산업의 문제점은 무엇일까? 위에서 언급했듯이 “재 방문 욕구부족”이 우 선 가장 포괄적인 문제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사람들은 왜 경주를 재 방문 하고 싶은 욕구가 생기지 않는 것이며 어떻게 하면 그 욕구를..
  • 경주여행 관광을 통해본 국내 관광지의 미래와 펜션 사업의 현황 전망 23페이지
    1. 문제 제기 / 시사점 해외관광객들에게 항상 부러운 눈을 보내야 했던 시대가 계속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해외만을 고집하는 관광객들을 탓하기 이전에 우리 관광지들의 노력에 대해서도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한..
  • 한국의 역사와 문화 경주 답사기 6페이지
    요즘 우리나라는 인터넷, 텔레비전 어디서나 선덕여왕 열풍으로 뜨겁다. 무려 일천 년간 왕조가 지속되었고 유래없는 여왕이 탄생했던 나라, 1500년 전 우리와 같은 하늘 아래 있지만 다른 나라, 신라의 왕도였던 경주와 대화를 하..
  • 몽골 문화의 이해(나담축제) 3페이지
    몽골은 전설적인 정복자이자 유라시아를 호령했던 징기스 칸의 후예들로 여겨진다. 황량한 초원에서 살아남기 위해 강해져야만 했던 그들의 생활상이 그대로 드러나는 것이 바로 ‘나담 축제’이다. 나담 축제는 몽골의 독립 기념일을 기념..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문화] 경주의민요와전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