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쪽날개로 날아온 새'를 보고...

등록일 2002.12.08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우리나라가 일제로부터 해방된 지 반세기가 훌쩍 지나갔다. 일본 제국주의로부터 우리 민족은 치욕의 시간, 시련의 시간을 보내왔고, 그러한 고통을 겪은 사람들 중 강제로 종군 위안부로 끌려간 여성들의 아픔이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다. 현재의 삶을 살아가고 있지만, 중일 전쟁과 태평양 전쟁으로 일본의 식민지에서 젊은 여성들을 강제 동원하여 군인들의 성적 노리개가 된 여성들.. 오늘 내가 본 연극은 바로 그러한 종군 위안부가 된 여성들에 대한 아픔과 고통을 내용으로 한 극단 '굴레'의「반쪽 날개로 날아온 새」이다. 학교 이곳저곳에 이 연극 포스터가 붙어져 있어 마침 연극 한편을 보고 소감문을 내야하는 때에 좋은 기회가 될 거 같아 티켓을 사고 춘천에 있는 봄내 예술 극장에서 관람하게 되었다. 이 연극은 지워지지 않는 고통스러운 기억으로 괴로워하는 위안부 여성 3명의 이야기를 담은 내용이다. 한 일본군이 패망 사실을 알리는 것으로 이 극이 시작된다. 중국 간도의 한 포로 수용소의 장면에서 이곳에서 순이, 금주, 봉기는 고향으로부터 이곳으로 끌려와 위안부 생활을 하고 있다. 가난 때문에 돈을 많이 벌 수 있다는 꾐에 넘어가 이 곳 간도까지 오게 된 이들은 서로 의지하고 살고 있다. 몇 년 간의 위안부 생활로 정신이 나간 순이는 자신의 옷자욱에 핏자국을 지우려 애쓰고, 성병으로 몸이 상한 봉기는 모든 것을 체념하고 중국군을 상대로 몸을 팔고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