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를 읽고

등록일 2002.12.08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감상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지나온 삶에 얽힌 이야기들은 누구의 것이든 아름답고 재미있다. 아름답다는 것은 과거에의 추상이 갖는 보편적인 아름다움에의 정서 때문이며, 재미있다는 것은 삶 자체가 일직선이 아닌 오르고 내리고, 혹은 되돌아가는 굴곡의 드라마이기 때문이리라.
최근에 다시 읽은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는 여러가지 의미에서 문화적인 환경으로서의 체험과 글쓰기에 대한 깊은 성찰을 나에게 요구했다. 자전적 성장소설이라는 안내가 붙어있는 이 소설은 작가 박완서의 유년시절부터 6.25를 겪는 스무살까지의 정신적, 육체적 성장 과정을 그 시절 사회상, 풍속, 인심으로 오롯이 복원해놓고 있다. 그래서 이 자전적 소설은 유명한 한 여성작가의 어린 시절을 엿볼 수 있다는 호기심으로 더욱 책읽기를 자극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