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동마을답사기

등록일 2002.12.06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우린 먼저 "향단"이라는 곳을 찾았다. 딱 보는 순간 여긴 정말 부잣집 대감마님 댁이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여러 채의 건물이 우리 한국 건축의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었다. 조선시대 성리학자 이언적 선생이 지은 집이라고 한다. 특이한 평면을 구성하고 두 개의 중정을 가지고 있다고 하였다. 그렇지만 내실에는 현재 주거 인이 주거하는 공간이라서 구경하지 못해 담 넘어 살짝 들여다보았을 뿐이었다. 어떻게 평면이 구성되어 있는지 눈으로 살펴보고 싶었지만 그럴 수 없기에 우린 "향단"에서 나와 "정축비각"을 보러 갔지만 굳게 문이 잠겨 있었기에 역시 문틈으로 구경하고 앞의 전문 설명만 읽고 우린 "이향정"으로 갔다. "이향정"을 보고 난 너무나 실망하였다. "이향정"은 전혀 문화재처럼 느껴지지 않았다.그냥 평범한 시골의 집 같았다. 문화재를 어떻게 이렇게 관리하는지... 너무 화가 났다. 한편으로는 이해하려고 노력하였지만 각각의 문화재에 거주하며 관리하는 모습은 솔직히 너무 형편없었다. 현대의 사람이 사는 곳이기에 어쩔 수 없겠지만 그 곳을 보면서 이것이 대한민국의 문화재라고 자랑스럽게 얘기할 수 있을까? 라는 속상한 마음이 들었다. 거주공간이기에 제대고 구경할 수도 없고 담 넘어 문틈으로 살짝 들여다보면서... 내가 기대하고 온 답사는 이런 것이 아니었는데 하며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지만 우린 다시 다른 문화재를 보기 위해 걷기 시작하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