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방송] 기자와 취재원의 관계

등록일 2002.12.06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기자와 출입처의 관계
(1) 상하 관계
◎ 언어 사용에서 나타나는 상하 관계
◎ 기자의 우월적 지위에서 나타나는 상하 관계
(2) 공생 관계

본문내용

기자의 취재활동은 대부분 취재원에 의존한다. 또한 취재원들에게도 기자는 필요한 존재로서, 특히 정부 부처에서 국정 홍보를 하는 데 있어 기자 없이는 국민에게 접근하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취재원과 기자는 상호 필요성에서 발전되는 관계라고 볼 수 있다. 즉 취재원과 기자는 언론으로 맺어진 관계로서 국민의 알권리 충족이라는 언론의 기능을 수행하고 기자의 책임을 완수하기 위해서 협조관계를 유지하면서도 상호 독립적인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이상적이다.
기자와 취재원의 관계는 상황에 따라 상하 우열의 관계이기도 하며 공생관계이기도 하다. 즉 상황에 따라 변하는 역동적 관계라고 볼 수 있다.

(1) 상하 관계
◎ 언어 사용에서 나타나는 상하 관계
외관상으로 볼 때 각 기관의 직원들은 출입 기자에 대해 매우 호의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현상은 기자에 대한 호칭에서 가장 두드러진다고 볼 수 있는데, 대부분의 취재원들은 "기자님" 혹은 "기자분"으로 부르고 있다. 특히 기자들에 대한 친절한 태도나 존대 사용은 직원들의 직급이 높을수록 더 심해져 간부급 직원은 기자가 들어오면 깍듯이 인사를 하며 대접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