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과 대중매체] 장애인에 관한 대중매체 메시지분석결과

등록일 2002.12.05 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서론 : 대중매체 분석을 시작하면서...

본론 : 긍정적 내용
1. 시각장애여성 뉴욕 마라톤 5위 (국민일보 2002.11.05)
2. 리프트 추락사족, 서울시등 상대 2억 손배소송(조선일보)
3. 아,태 장애인 응원 사이트 개설
( 서울연합뉴스, 이상훈기자)
4. 5. 6. .... 등 10번까지
부정적 내용
1. MBC드라마 엄마야 누나야 - 주인공 여경
2. 영화 ' 오하시스 '
3. 오토다케 히로타다
4. 돌시인 박진식 - 그의 책과 다큐멘터리, 화제집중내용분석
5. 6............ 10까지

결론 : 메시지 분석후 느낀점

본문내용

촉망받는 北 장애인 청년작가 김정혁 - <서울연합뉴스, 2002-11-07, 최척호 기자>

북한에서 두 손이 없는 장애인 청년작가가 등장, 문학 애호가들에게 신선한 감동을 주고 있다고 지난 2일 평양방송이 보도했다.
감동의 주인공은 김정혁. 올해 24살인 그는 6살 때 뜻하지 않은 사고로 양쪽 손을 절단하는 비운을 맞았으나 이에 굴하지 않고 착실하게 문학수업을 받아 19살 때 벌써 아동 단편소설집 '내가 안겨사는 품'을 펴내기도 했다.
이 소설집에 수록된 그의 처녀작 '밝은 눈'과 '그날 저녁', '뒤웅박' 등의 단편은 "소년들의 아름다운 정신세계와 생기발랄한 동심을 진실하게 형상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정혁은 특히 원고를 작성하기 위해 두 팔꿈치 사이에 만년필을 끼우고 글을 쓰는 연습을 수도 없이 반복했고, 이 과정에서 기진맥진해 쓰러진 일이 한 두 번이 아니었다고 평양방송은 소개했다.
현재 평양 상원시멘트공장 인쇄소에서 문학통신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는 그는 아직 정식 작가는 아니지만 '우리교실 문학상' 등 아마추어 작가 대상의 현상공모에 여러 차례 입상하는 등 장래가촉망되는 청년작가로손꼽히고 있다.
이 기사는 장애인을 다루는 기사들의 보편적인 기사내용이다. 꼭 장애인에 다룰 때는 그의 활약을 다룰때는 그가 정말 훌륭하게 소위 말해서 잘나가는 사람이었다 말해둔다. 그 뒤 약속이나 한 듯 나오는말.. 뜻하지 않게도 불의의 사고로.. 등등..... 갑자기 절망적인 단어를 사용해 긴박감과 긴장감을 준다. 그뒤에 나오는 말.... 그러나 굴하지 않고........
꼭 잘나가는 사람들만 다쳐서 장애인이 되는것인가? 우리비장애인 모두 언제 어느순간에 장애를 맞을지 모를는 것 아닌가? 너무 형상화하는 기사들... 과연 진실하게 그 사람의 행적에 관하여 말하고 싶었던 것인지.. 눈요깃거리 기사를 원해 쓴것인지 묻고싶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