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서루를 다녀와서..

등록일 2002.12.05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직접 갔다와서 짧게 나마 쓴 글 입니다..
잘쓰진 못했지만 도움이 되었음 합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11월 9일 아침.. 기행문을 명분삼아 친구를 따라 나섰다.
목적지는 삼척시 성내동에 위치한 죽서루.. 갈려고 맘먹으면 그지 멀지도 않지만 한번도 가보지 못한 곳이기에 기대감에 맘이 약간 두근거림을 느꼈다.. 삼척에 살고 있는 친구를 따라서 죽서루에 도착했다.
죽서루는 보물 제 213호로 지정되어 있고, 정철의 관동팔경 중 제 1경으로, 나머지 7경과는 달리 바다를 마주하지 않고, 그 대신 죽서루의 발밑에는 오십 구비나 휘돌아 흐른다고 이름 붙여진 오십천이 흐르고 있었다. 가까이로는 근산, 길야산, 봉황산이 누각을 에워싸 절경을 더하고 있었다.
죽서루의 창건연대는 정확히 알 수는 없으나, 고려 때 학자인 이승휴가 고려 원종 7년(1266) 서루에 올라 시를 남겼다는 기록으로 보아 그 이전에 창건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한다. 죽서루라는 명칭이 유래된 데는 옛날 누각 동쪽에 대나무 밭이 있었고, 그 안에 죽장사라는 절이 있었다는 설, 당대의 명기였던 죽죽선녀가 뛰놀던 집이 누각의 동쪽에 있었다는 설 등이 있다고 한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관동팔경 이야기를 찾아서, 죽서루 2 페이지
    「진주관 죽서루 아래 오십천에 흐르는 물이 태백산 그림자를 동해로 담아 가니, 차라리 그 그림자를 한강의 남산에 대고 싶구나. 관원의 여행길은 유한하고 풍경은 내내 싫지 않구나. 그윽한 회포도 많고 나그네 시름도 둘 곳이 없다..
  • [인문]관동팔경 7 페이지
    관동팔경 - 『문학 속의 관동팔경』 →정철의 관동팔경을 중심으로, 관동팔경에 대한 선인과 현대인의 표현 방법과 심상을 비교한다.
  • 관동팔경 이야기를 찾아서, 청간정 2 페이지
    「고성을 저만큼 두고 삼일포를 찾아가니, 그 남쪽 봉우리 벼랑에 '영랑도 남석행'이라고 쓴 붉은 글씨가 뚜렷이 남아 있으나, 이 글을 쓴 사선(四仙)은 어디로 갔는가? 여기서 사흘이나 머무른 뒤에 어디 가서 또 머물렀단 말인고..
  • 관동팔경 이야기를 찾아서, 망양정 2 페이지
    「하늘의 가장 끝(뿌리)을 결국 못 보고서 망양정에 올라서니(수평선 아득히) 바다 밖은 하늘이니 하늘 밖은 무엇인가 가득 성난 고래(파도) 뉘께서 놀라게 했기에 물을 불거니 뿜거니 하면서 어지럽게 구는 것인가 은산(파도)을 꺾..
  • 관동팔경 이야기를 찾아서, 월송정 2 페이지
    「드러난 소나무 뿌리를 베고 누워 선잠이 잠깐 드니, 꿈에 한 사람이 나에게 이르기를, "그대를 내가 모르겠느냐? 그대는 하늘나라의 신선이라, 황정경 한 글자를 어찌 잘못 읽고 인간 세상에 내려와서 우리를 따르는가? 잠깐 동안..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