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프랑스의 결혼문화(동거)

등록일 2002.12.05 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레포트를 쓰면서 재미있었습니다. 주제가 결혼문화이니 만큼 너무 어렵고 딱딱하지 않은 내용으로 이루어져있고, 사진도 첨부되어 있어 재미있는 내용의 레포트일 것입니다.
여러 사이트들에서 쉽게 찾을수 있는, 결혼식의 변천사 과정 역사..등등 이런 이론적인 것들이 아니라 프랑스의 결혼식에 대한 실례라든지 선호되고 있는 혼수품목이라던지 피로연할때의 재미있는 분위기등..의 내용이 주로 다루어져있습니다.

목차

1. 프랑스의 결혼식은 축제의날
2. 혼수품목 Liste de mariage
3. 프랑스 백화점의 결혼 Expo
4. 눈으로 맛보는 프랑스의 피로연음식
5. 프랑스의 결혼식 훔쳐보기
6. 프랑스, 동거커플 증가

본문내용

프랑스의 결혼 문화는 상당히 합리적이고 실용적이며 즐거운 축제날이다.
그야말로 프랑스인들의 삶의 방식을 그대로 옮겨 놓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먼저 법적인 인정을 받기위해 구청이나 시청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참가인은 신랑, 신부 그리고 각각 두명씩의 증인이 모두이고, 구청장 앞에서 결혼선서, 반지 교환, 혼인 신고서에 사인만 하면 법으로 인정한 부부예식은 끝이 난다.
카톨릭 신자인 경우에는 다시 성당으로 옮겨가서 신부님과 많은 하객들앞에서 정식으로 결혼식을 올리는데, 결혼예복을 입고 절차를 밟는다. 이는 우리네 결혼순서와 같다.
성당에서 나올때는 하객들이 신랑,신부를 향해 다산을 기원하며 쌀을 던져준다.
이제부터 프랑스 결혼식의 하이라이트인 피로연이 벌어진다. 먼저 시간이 없는 손님이나 친분 정도가 낮은 사람들을 초대하는 간단한 음료 피로연이 1차로 행해진다.
친분이 있는 손님이나 가족, 친지들은 식사를 포함한 디너에 초대된다. 디너는 보통 저녁 9시가 넘어 시작되어 새벽 4~5시까지 계속 되는데, 신랑, 신부와 돌아가며 춤을 추는 등 밤을 새워 이날을 즐긴다. 그래서 보통 두 장소를 미리 예약하여 피로연 음식을 예약해 놓는데, 자국의 요리를 예술이라고 극찬하는 프랑스인들의 자부심만큼이나 피로연의 음식은 그야말로 환상적이라고 한다.

참고 자료

http://www.yeozawa.com/news/news/120101/120101,01,0423_1.htm
http://www.yeozawa.com/wedding/wedding.htm
http://pusanwedding.co.kr/culture/foreign/
http://www.uniwedding.co.kr/Diary/Bbs.asp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