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장사상의 이해와 그에 대한 나의 의견

등록일 2002.12.05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와 달리 장자는 구체적으로 덕의 기능과 성격을 규정하고 있다. 장자에 있어서의 '덕'은 희노애락, 지각작용, 사려작용, 인의예락, 그리고 행동, 행위로 하여금 그렇게 존재하게 하며, 생성 소멸하게 하는 기능을 말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덕의 성격은 텅 비고(허) 고요하고(정) 밝고(명) 소박함에 있는 것이고, 그것이야말로 도의 표현이다.
본성의 회복이란, 인간이 원래 가지고 있었으나 지식과 욕망과 사려분별에 의해 가려진 '덕'을 되찾는 것을 말한다. 여기서 장자는 학문과 사색에 의한 방법으로서는 인간의 본성인 덕을 회복할 수 없다고 주장한다. 장자에 따르면, 본성의 회복은 인의와 예악의 관념을 버리고, 감각의 작용과 생각의 작용을 멈추게 하고, 무아의 경지에 몰입하는 것만이 가능하다고 한다. 그것을 일러 '좌망' 또는 '상아'의 경지라고 하며, 그것만이 천인합덕에 이르는 길이라는 것이다. 즉 자아와 자아의 근원자 사이에 놓여진 관념의 장애를 넘어서서 '도'를 통하는 체험인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