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문학] 도스토예프스키 ‘죄와 벌’과 톨스토이 ‘부활’

등록일 2002.12.05 MS 워드 (doc) | 4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다운 받으세요..심혈을 기울여 완성한 리포트입니다.
후회 안하실 거예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사실 두 작가의 명성은 여태껏 들어왔으면서도 실제로 그들의 작품을 접한 것은 처음이다. 두근대는 기쁜 마음으로 두 거장의 작품을 통해 느낀 바를 몇 자 적어보겠다. 우선 두 작가는 소설을 통해 단순히 세계를 반영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잊고 살아가기 쉬운 인생의 지침을 적극적으로 눈앞에 끌어내고 있다. 과연 인간영혼의 본성은 무었인지, 선과 악의 대결, 그 사이에서의 선택권적인 자유, 인간구원문제 등 곱씹어볼 여러 가지 근본적인 주제를 던지고 있다. 또한 소설 속 주인공들은 어느 정도의 사상성을 지닌 채 독자로 하여금 끊임없이 나름의 판단을 하도록 한다. 책을 다 읽은 후 지금, 깨달음을 얻은 수도승같이 두 거장에게서 삶의 지혜를 얻은 기분이다.
우선 가장 눈에 띄는 도스토예프스키 작품의 특징은 범죄소설의 형식을 빌리고 있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통속적인 범죄소설(범죄를 밝혀내는 자와 그것을 은폐하는 자 사이의 긴장을 다룬 것)와는 다른 구성을 지녔다. 즉, 이 작품에서 발견되는 긴장은 오히려 범죄자가 어떻게 그 범행을 결심하는가, 어떻게 그 범행을 저지르고, 어떻게 범죄를 감춰야 하는지에 대한 강박관념, 고백하려는 양심 사이에서 그의 방황, 잡힐 지 모른다는 주인공의 공포가 자세히 묘사되고 있다. 여기서 작가의 심리묘사는 아주 치밀하고 탁월하다. 주인공 라스콜리니코프의 일종의 편집광증 심리흐름은 매우 사실적이어서 책 읽는 동안에 마치 주인공이 느끼는 감정을 나 자신 또한 공유하는 것처럼 느껴졌다. 특히 살인을 저지르는 장면에서는 마치 ‘도스토예프스키가 살인의 장면을 실제로 목격한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마저 들게 하였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러시아사상] 도스토예프스키와 톨스토이 5페이지
    1. 도스토예프스키의 <죄와 벌>과 톨스토이의 <부활>을 읽고 예술가가 아닌 사상가로서의 두 사람의 사상을 비교하고 그 현대적 의의를 살펴보라. 도스토예프스키와 톨스토이의 책을 접하게 되면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일단 어..
  • [문학] 도스토예프스키와 톨스토이 4페이지
    러시아의 작가 도스토예프스키와 톨스토이는 7년의 터울로 태어났다. 같은 시대, 같은 나라에 살면서도 두 사람은 한번도 서로를 만나지 못했다. 동시대를 살면서 그들은 서로에 관해서 어떻게 느꼈을까? 그들은 비록 만나지는 못했지만..
  • 죄와 벌 14페이지
    1 장 찌는 듯한 더위가 계속되는 7월 초순 어느 날, 라스콜리니코프는 천천히 k다리 쪽을 향해 걸어가고 있었다. 그는 하숙방에 들어가면서 안주인과 마주치지 않은 것을 천만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그것은 하숙비가 ..
  • <죄와 벌> 독후감 3페이지
    이 소설은 사실, 완독하기가 꽤나 힘들었다. 이걸 언제 다 읽나 하는 생각에 앞이 막막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용기를 내어 책장을 넘겨 가면서 나는 이 소설의 주인공 라스콜리니코프(로쟈)에게 커다란 흥미를 느꼈다. 라..
  • [독후감] 죄와 벌을 읽고 2페이지
    지금도 어느 정도는 그렇긴 하지만 '죄와 벌'의 작가 도스토예프스키가 살았던 사회는 무질서와 혼란이 가득한 사회였다. 빈부의 차이도 극심하였고, 각종 부조리가 사회 전반에 나타났다. 작품의 주인공인 '라스꼴리니꼬프'는 가난..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러시아문학] 도스토예프스키 ‘죄와 벌’과  톨스토이 ‘부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