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학] 교육과 인간의 단상

등록일 2002.12.05 MS 워드 (doc) | 2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유용한 정보가 되었으면 하네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태어나서 지금까지 27년이라는 내 나이만큼의 기간동안 나는 많은 교육을 받아왔다. 그러나 돌이켜보건대 교육이란 학교에서 이루어지는 공교육보다는 여러 다른 형태를 통해 내게 다가왔던 것 같다. 예를 들어 어렸을 때 뜨거운 스토브에 데어 고통스럽게 울부짖은 적이 있다. 그러자 어머니는 나를 위로하며 가벼운 치료를 해주셨다. 상처에 물집이 약간 잡히기는 했지만 통증도 사라지고 이내 나았다. 그날 저녁 아버지가 퇴근하신 후 내가 다쳤다는 말을 듣고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머리를 쓰다듬으시며 “오늘은 뭘 배웠니?”하고 물으셨다. 나는 “아무것도 없어요.”라고 대답했다. 하지만 나는 다시는 스토브를 만지려 하지 않았다. 사실 나에게 학습은 책을 통한 간접적인 경험보다는 연습과 실수의 반복을 통한 가운데 배운 것이 더 확실하였다. 따라서 내가 생각하는 진정한 교육은 학생들이 사물을 직접 논리적으로 판단하고 결론 내릴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이다. 즉, 이미 나와 있는 결론을 단순히 던져주는 것 보다는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주어야 하는 것이다. 이러한 관점에서 보았을 때 시행착오 역시 하나의 훌륭한 학습이 아닐까… 에디슨의 그 수많은 실패가 진정한 실패가 아니었던 것처럼…그러나 안타깝게도 내가 그 동안 초등학교에서 대학교를 졸업하는 이 시점까지 받아온 교육은 앞의 나의 생각과는 거리가 멀었다고 감히 단언한다. 적어도 내가 받아온 교육현실은 스스로 사고할 수 있는 능력을 배양하는 것은 아니었다. 우리나라 교육관은 욕심을 버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