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사] 보조국사 지눌

등록일 2002.12.04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지눌에 대한 업적위주의 레포트입니다

목차

1 지눌의 생애 및 가계
2 시대적 배경
3 지눌의 중심사상
4 당시 사회에 미친 영향
5 역사적 의의

본문내용

지눌(1159∼1210)은 고려시대 대표적인 선종 사상가로 우리 나라 조계종의 창시자이며 의천과 함께 고려 불교의 쌍벽으로 불린다. 속성은 정씨이고 스스로 목우자(牧牛者)라는 호로 불렀으며 태생은 황해도 서흥이다. 시호는 보조국사(普照國師)로서 하층 귀족가문 출신이다.
그는 어려서부터 몸이 약하였는데 이 때 조계 운손 종휘(宗暉) 선사에게 머리를 깍고 구족계를 받았다. 8세에 출가하여 일정한 스승없이 구도에 힘 쓰다가 1182년 25세에 보제사 담선법회에 참석하여 승선(僧選)에 합격하였으나 이것이 명리(名利)의 길이라 하여 버리고 여기서 동학(同學) 10여인과 약속한 결사도 여의치 않아 동지들과 헤어져 개인적인 수도에 저념하게 되었다.
26세에 창원 청원사에 머물다 거기서 『육조단경』을 읽고 깨달음을 얻어 놀라고 기뻐하며 일찍 겪지 못했던 것을 체험하였다. 그리하여 곧 일어나 불전을 돌면서 이 게송을 읊조리며 스스로 그 뜻을 자득(自得)하였다. 이때부터 마음에 명리를 싫어하여 산속에 은둔하면서 어렵고 괴롭지만 태연한 마음으로 구도하였다.
그리고 28세 때에 하가산 보문사에서 3년 동안 대장경을 열람하다가 《화엄경(華嚴經)》〈출현품(出現品)〉에 '한 티끌이 대천세계를 머금었다'는 비유와 그 뒤에 '여래의 지혜도 그와 같아서 중생들 마음에 갖추어져 있지만 어리석은 범부들은 그런 줄을 깨닫지 못한다'는 구절을 탐독하게 되었다. 그리하여 그는 경(經)을 머리에 이고 모르는 결에 눈물을 떨어뜨렸다. 이 구절에서 그는 문자 속에 담긴 그윽한 뜻을 찾아 씹고 또 씹어 맛들여 이전의 해(解)가 더욱 밝아졌던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