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교의 생명사상에 관한 나의 입장

등록일 2002.12.04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인간 복제의 성공이 눈앞에 와있다는 소식이 최근의 신문, 방송을 통해 보도되면서 '생명의 경시풍조' 의 문제가 다시 논의되고 있다.
생명에 대한 가치 기준은 과연 어디에 두어야 하는가? 인간의 생명뿐만 아니라 모든 존재하는 것들의 생명 가치는 어떻게 규정지어야 할까?
이에 무교의 생명 사상을 통해 그 문제를 바라보려 한다.
무교에서는 우주의 삼라만상에 생명이 있다고 믿는다. '생명'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폭이 다른 종교에 비해 상대적으로 넓다.
먼저 사람이 태어나고 성장하고 죽는 것은 인간의 영역이 아닌 초인간적인 존재인 삼(신)의 소관이라고 생각한다. 인간의 몸은 부모에게서 받으나 생명을 주는 자는 초인간적인 존재이란 뜻이다.
'혈연관계'로 상징되는 '피'는 인간과 인간을 서로 연결시키는 고리역할을 하며 죽은 조상은 후손에게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했다.
또한, 인간은 죽음에 대한 두려움을 종교의 힘을 빌어 생명의 지속을 위해 '부적', '금기음식'과 같은 주술적 요소를 발전시켰다.
이처럼 무교는 생명을 중시하며 특히 사람의 생명을 중시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