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학개론] 나의 고향

등록일 2002.12.04 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제껏 살면서 가장 친숙하고 정겨운 곳은 아마 고향일 것이다.
지금 사는 곳이 더 정이 간다는 이도 물론 있겠지만 지방에서 올라온 나로서는 평상시나 힘들 때 가장 많이 생각하게 되는 곳이다.
그 곳에는 내가 가장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들, 그 밖에 많은 인연들이 같은 하늘 아래 살아가는 공간이다.
비록 멀리 떨어져 있긴 하지만 그 마음만은 변함이 없다.
갓난아기 때의 내가 있고 10대의 내가 또한 20대의 내가 동시에 공존하는 곳이 고향이기도 하다.
한 장소를 보면서 그 때는 그랬지, 아마 저기였을 꺼야 라며 말 할 수 있는 살아가면서 만들 수 있는 몇 안 되는 기억이 깊이 조각되어 있는 곳이다.
물론 나처럼 한곳에서 나고 자란 사람에게서만 느껴질 수 있겠지만 대부분의 사람들도 막역한 추억을 간직하고 있다고 본다.
이렇게 보는 데는 나처럼 생각하는 사람이 많았으면 하는 바램이 크게 작용하지 않았나 싶다.
고향에 대해 간직하고 있는 추억이 꼭 좋은 것이라고는 볼 수 없다.
사람은 살아가면서 무수한 일을 겪지 때문에 오래도록 남을 만큼 아픈 기억이 있는 그곳에 있다면 그 사람은 고향이 추억이라고 말할 수 없다.
이런 이들 앞에서 고향의 향수니 추억이니 운운하는 건 살아가면서 피해야할 일 중에 하나가 된다.
나의 친구 중에도 형님이 돌아가신 특정지역을 노골적으로 적대시하는 이를 보면 장소가 가지는 내면의 의미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된다.
하지만 이렇게 전공보고서를 작성하느라 밀린 이 보고서를 기한 안에 써야할 상황에서 고향이 생각나는 것만 봐도 나에게 있어 그야말로 기대고픈 구세주와 같은 존재이다.
좀 더 솔직히 말하면 과제 중에 이렇게 엣세이가 있어 고향이라는 장소가 머리에서 떠오른 듯 하다.

참고 자료

고향의 변화에 대한 수필 형식의 글입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수필 쓰기 2페이지
    ☼버스가 있는 풍경☼ 어렸을 때부터 나이를 꽤 먹었다 싶을 때까지 나는 내 고향인 ‘안강’을 거의 벗어나 본 일이 없었다. 덕분에 고향 이외의 길은 알지도 못했으며 종종 좁은 읍내의 길마저 잃어버리기 일쑤였다. 사정이 이렇다..
  • [A+ 우수] 수필 야생초들을 위한 귀중한 옥중 동지 감상문 3페이지
    - 옥중에 피어난 야생초 요즘 나는 화단에서 몇 가지 풀들을 뜯어다 말리고 있다. 올해는 좀 다양한 야생초 차를 해먹으려고 지난해부터 준비를 하긴 했는데 그리 신통치 않을 것 같다. 쑥은 아직 활착이 덜되어 이파리가..
  • [자서전] 자서전 105페이지
    1. 세상에 첫 울음을 터뜨리다. 내가 태어났을 때, 세상은 참 아름다운 곳 일거라고 생각했다. 세상이 다 내 것이 될 줄만 알았다. 사람들은 내가 태어난 것을 축복 해 줄 것이며, 세상은 생각처럼 만만 할 줄 알..
  • 스무살 내 청춘의 자서전 2페이지
    해운대 바닷가에서 아주 작은 은빛 물고기가 엄마의 손 안으로 들어왔다. 그런 꿈을 꾸고 태어난 사람, 바로 나였다. 1982년 5월 4일 새벽 6시쯤 엄마 배속에서 11개월만에 힘겹게 수술로 태어났다. 할머니, 할아버지, 먼..
  • [자서전] 내 스물여섯의 자서전 5페이지
    사실 과제로 자서전을 작성해 제출하라는 말을 들었을 때 이제껏 작성한 과제들과는 달라 적잖이 당황스러웠다. 자서전! 자서전이라... 자기 자신에 대해 자신이 직접 쓰는 글인데. 과연 주관적인 나를 배제시키고 객관적인 나만을 ..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지리학개론] 나의 고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