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곡] 고도를 기다리며 를 읽고...

등록일 2002.12.04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짧은 감상문 입니다..

필요하신분들 받아다 유용히 쓰세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블라디미르와 에스트라곤이라는 두 부랑자의 이해 할 수 없는 대화로 이 글은 시작 된다. 계속 되는 이들의 대화는 희극적이면서도 어딘가 모르게 씁쓸하다. 그들이 기다리고 있는 존재는 고도라는 인물이다. 그들은 언제 올지도 모르는 고도를 자신들의 방식으로 기다리며 길가에 앉아 있다. 이들이 길거리에서 이렇듯 고도를 기다리고 있을 때 갑작스런 비명과 함께 럭키와 포조가 나타난다. 포조는 럭키의 목에 줄을 매고 개처럼 끌고 다니면서 회초리로 위협하며 온갖 심부름을 시킨다. 네사람 사이에 얼토당치도 않은 얘기들이 오가면서 포조와 럭키가 퇴장하면 남아 있는 두 사람에게 사내아이가 와서, 고도는 오늘 오지 않는다는 사실을 말한다. 그래도 두 사람은 고도를 기다린다. 장님이 된 포초가 등장하여 말한다. "어느 날 그 녀석은 벙어리가 되었다. 나는 장님이 되었다." 끝날 무렵 똑같은 소년이 나타나서 다시 "고도씨는 오늘 밤에 못 오지만 내일 올 예정"이라고 말하자 블라디미르와 에스트라곤은 실망을 하지만, '내일'이라는 희망을 품으면서 끝을 맺는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