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화사] 조선시대 보충대를 통한 천인의 신분변동

등록일 2002.12.03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조선시대 보충대를 통한 천인의 신분변동을 살펴보기 전에 역사적으로 신분구조를 알아볼 필요가 있을 것이다. 신라시대에는 골품제 사회로서 성골, 진골, 6두품으로 이루어져있고 위로는 올라갈 수 없는 폐쇄적인 사회였고 고려시대는 양천제 사회로서 그 성격은 귀족제 성격과 관료제 성격이 같이 나타난다. 귀족제 성격은 신분세습이 된다는 점에서 관료제 성격은 과거를 통한 신분상승이 그것이다. 그렇다면 조선시대의 신분구조와 사회성격 어떨까? 조선시대의 신분구조와 지배층의 성격을 규정하는 관점은 사회신분을 양반·중인·평민·천인 4가지로 구분하는 4구분법을 인정하고 양반을 사회계층의 특권층으로 보며 조선시대에 있었던 보충군 설치의 목적이 양반들의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해서였다고 보는 양반제설과 사회신분을 양인과 천인 2가지로 구분하며 양반을 단지 양인신분의 최상층으로 보며 보충군의 설치 목적은 양반들의 기득권의 유지라기보다는 양인의 숫자를 확대하기 위해서로 보는 양천제설 두가지가 있다. 이러한 두가지 관점을 생각하며 조선시대 천인들의 신분변동에 대하여 살펴보려고 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