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류학] 수영복의 역사

등록일 2002.12.01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옛날에 시실리 빌라에서 옆과 같은 옷차림의 소녀들이 놀고있는--; 모자이크 벽화가 발견되었다. 기원전 350년에 그려진 것으로 추정된다니 역사가 거꾸로 흘렀다가 다시 바로 가고 있는 건지.
18세기경까지는 여성들이 수영복은커녕 옷을 벗고 물에 들어가는 일 자체가 사회악으로 여겨졌고, 중세에는 온욕(溫浴)의 경우에도 무릎까지 내려오는 하의가 강요되기도 했다고.
본격적으로 19C 와서 우울증치료를 위해 환자들에게 권하던 것이 점차 스포 츠로서 발전, 수영복 형태 또한 변화하기 시작한다.



초기의수영복은 19세기경, 일광욕을 즐기던 여성들이 입고 있던 복장 그대로 물속에 들어가곤 하다가, 점차 자연스럽게 수영복패션이란 것이 생겨났다. 역시 여성을 통하지 않고는 패션이란 건 생겨나지도 않는다.
물에 젖어도 무거워지지 않고 잘 마르는 수영복에 대한 요구가 지금과 같은 소재와 디자인을 갖추게 했다. 그 때까지도 소위 ‘교양 있는 여성’들은 수영을 즐기지 않았다고.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