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미당 서정주 문학관을 다녀와서

등록일 2002.12.01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미당 서정주 문학관을 다녀와서......

아침 7시에 기숙사 문을 나섰다. 떠나기로 한 시간은 8시였다. 관광 버를 타고 8시에 출발
하기로 한 계획은 9시 출발로 늦추어졌다. 무려 4시간 걸려 도착한 곳은 '선운사'였다. 가을
의 마지막 잔치가 한창이었다. 온 산이 울긋불긋한 것이 누가 수를 놓은 듯 하였다. 남쪽은
확실히 활엽수들이 많아서 그런지 더욱 색깔이 진했다. 선운사 길목에는 단풍들이 더욱 활
짝이었다. 길가로 흐르는 물위에는 단풍들은 마치 물감을 풀어놓은 듯하다.
자연을 감상하면서 선운사로 들어섰다. 비교적 큰절이었다. 고풍스러운 단청과 기왓장들이
그 절의 웅장함을 잘 말해주는 듯 하였다. 그런데 이것이 왠 일인가? 지금까지 어느 절에서
도 느끼지 못한 우스광스러운 모습을 이곳에서 보게 되었다. 절 안에 기념품을 파는 가게와
찾집이 있는 것이 아닌가? 나는 결코 이러한 것을 상상조차 못하였다. 불교의 정신을 바탕
으로 자연과 어울려 사는 불도인의 집이 어느 새 물건을 팔아 돈을 버는 상점이 되었단 말
인가? 그리고 도대체 절에는 왜 스님들이 한 명도 없는가? 난 아름다움이 있어야할 이곳에
서 세속을 느꼈다. 이 곳도 돈에 의해 좌지우지되어야 하는 곳일 뿐이었다. 서정주 시인이
선운사에서 시를 지을 수 있었다는 것은 하나의 과거 사실에 불과할 뿐이었다. 정말 애처로
운 일이었다. 우리의 정신까지도 물질에 의해 점차 지배되는 것인가라는 비애를 느끼며 난
선운사를 떠났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서정주-문학기행 8 페이지
    언제 왔는지 우리 뒤에서 조용히 아주머니의 말을 함께 듣는 이들이 있었다. 세련될 말투로 얘기하는 것만으로도 금방 서울에서 온 사람들임을 알 수 있었다. "그냥 선운사에 여행 온 김에 '교수'의 기념관을 건립한다기에 와봤는데 ..
  • 미당 서정주 문학관 기행문 3 페이지
    11월 25일 일요일, 이른 점심을 먹고 서둘러 출발 채비를 갖췄다. 문학관 답사를 위해 집을 나서는 발걸음이 나른한 몸의 무게를 한 걸음씩 떠받친다. 오랜만에 터미널을 찾았다. 얼마만에 혼자 하는 여행인지, 혹은 혼자하는 여..
  • 서정주생애와작품세계연구-fp 21 페이지
    1. 서 론 미당 서정주는 한국 현대시에 깊고 넓은 영향을 그리웠다. 일제강점기이던 1936년 『동아일보』신춘문예로 등단한 서정주는 2000년 타계할 때까지 천여 편의 서정시를 발표했다. 정력적인 작품활동과 함께 그는 후배시..
  • [한국사학입문] 미당(未堂) 서정주(徐廷柱) - 자신의 과오를 인정한 친일파 2 페이지
    1. 생애 서정주는 1915년 5월 18일 전북 고창문 부안면 선운리(질마재)에서 태어났다. 아홉 살 때 질마재를 떠나 줄포에서 대갓집의 문지기로 들어가 인촌 김성수 일가의 머슴살이를 하였다. 1929년 중앙보통고등학교에..
  • 미당서정주, 문학인으로서의 재평가 3 페이지
    . 미당 서정주의 이야기가 나오게 되면 항상 논쟁의 초점이 되곤 하는 그의 친일 행각. 그것을 옹호할 것이냐. 혹은 비판할 것이냐. 이것은 작가와 작품을 동일 시 하느냐 혹은 그 둘을 다른 계체로 생각 하느냐 에 달린 것..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