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시] 시적 주제에 대한 비교분석

등록일 2002.12.01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김소월의 "길"과 윤동주의 "길"
-이형기의 "낙화"와 조지훈의 "낙화"

본문내용

이 시는 기질적으로 유랑인의 생리를 타고난 소월의 삶의 투영이며, 개인의 정한을 표출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소월은 실제로 삶의 터전을 찾아 여러 곳을 옮겨 다니며 살았다. 정처없이 떠도는 나그네는 영혼의 고향을 그리워하며 떠돌고 있다. '오늘은 / 또 몇 십리 / 어디로 갈까', '오라는 곳이 없어 나는 못 가오', '내게 바이 갈 길은 하나도 없소' 등의 독백 속에 고향을 상실하고 유랑하는 나그네의 서글픈 심정이 표백되어 있다. 나그네가 가는 길은 끝이 없는 여정으로서 뚜렷한 목적지가 없이 가야 하는 길이고, 당시의 현실을 고려한다면 떠돌아다닐 수밖에 없는 실향민의 비애를 대변한 것이라 할 수 있다. 길은 우리가 평소 걸어다니는 시골의 오솔길이나 도회지의 보도일 수도 있고, 눈에 보이지 않으나 비유적으로 쓰이는 인생길이나 운명의 갈림길일 수도 있으며, 혹은 인간의 도리나 종교적 진리를 가리키는 추상적이고도 관념적인 길일 수도 있다. 이 시에서의 길은 그 자체가 하나의 상징으로 유랑민의 삶의 행로를 표상한다. 특히, 이 시가 우리에게 공감을 주는 까닭은 우리의 인생이 지상의 현실 세계 속에서 피안의 세계를 갈구하며 살아가는 역려 과객 (逆旅 過客)으로 존재하는 데 있지 않은가 한다.
1연 : 비극적 현실 상황을 제시한 부분이다. 나그네의 처지를 가마귀에 비유시켜 시적 자아의 처량한 심정을 대변하고 있다. [ㄱ]음과 [ㅇ]음을 반복 사용하여 리듬감이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