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개혁] 독일의 종교개혁

등록일 2002.12.01 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1,200원

소개글

.

목차

없음

본문내용

중세 말부터 통상 '신성로마독일제국'으로 불리게 된 독일의 제국적 틀은 이미 일련의 개혁 조치에 의해 어느 정도 체제를 잡은 상태였다. 제국의 첫 번째 기관은 이제 정기적으로 소집되기에 이른 제국의회 였다. 제국의회는 신분에 따라 세 개의 집단으로 구성되었는데, 그 첫째가 7명의 선제후들 이었고, 둘째가 기타 제후들이었으며, 마지막이 83개나 되는 제국도시들이었다. 제국의 두 번째 기관은 전문적인 법률가들로 구성된 제국법정 이었다. 이 법원은 황제법정과 별개였다. 제국법정을 운영하기 위해 '보통세' 라는 항구적인 제국조세가 도입되었다. 제국 내부의 전쟁을 억제하고 영속적인 평화를 확립하기 위한 노력도 경주되었다. 여전히 논란거리이기는 했지만 제국의 지리적 경계도 명확해지기 시작했다. 1499년에 바젤 조약이 체결되어, 스위스 연맹과의 전쟁이 종결되었다. 당시 스위스는 제국조세를 납부하지 않게 되었고, 그래서 이미 13세기에 시작된 제국으로부터 의 분리 과정이 가속화되었다. 지방 차원에서는 제후들이 상설 법정과 행정기관을 설치했고, 그에 따라 관료제가 발달했다. 또한 이를 운영하기 위한 재정적 필요성 때문에 신분의회의 권한이 강화되었다. 그 기관이 과세동의권을 보유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매부업자와 금융자본가의 역할 또한 상승했다. 가장 유명한 예가 아우크스부르크의 푸거 가문이다. 이렇듯 제국적 패턴이 법적 체제를 갖추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 구조에는 상당한 긴장과 갈등이 따르고 있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