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장례문화(유교)

등록일 2002.12.01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200원

소개글

.

목차

없음

본문내용

상례란 상중에 행하는 의례, 즉 상례는 죽은 사람을 장사지낼 때 수반되는 모든 의례로서 사람이 태어나서 마지막 통과하는 관문이 죽음이고, 이에 따르는 의례가 상례이다.
상고시대에 상례가 어떠하였는지 그 구체적인 실상을 알 길이 없다. 고고학적 자료를 통하여 알 수 있는 사자에 대한 의례는 신석기 시대의 거석문화에서 나타난다. 거석문화 가운데 지석묘(고인돌)가 그것으로 토지신의 재단이라는 설도 있으나 분묘라는 설이 지배적이다. 한편 고대 문헌기록에 의하면 부여(夫餘)에는 순장(殉葬, 왕이나 귀족이 죽었을 때 처와 종자를 함께 매장하는 장례 풍속으로 고대 중국이나 이집트에서도 이런 풍습이 있었음)의 풍습이 있었다고 한다. 이러한 장속(葬俗)을 신라 지증왕 3년(AD 502)에 금하였다는『삼국사기』의 기록으로 볼 때 상당히 오랫동안 존속된 것 같다. 한편, 동옥저(東沃沮)에서는 사람이 죽으면 바로 장례를 치르지 않고 가매장(假埋葬)하는 풍습이 있으며, 고구려에서는 집안에 빈소를 만들었다가 3년이 지난 뒤에 장례를 치렀다는 기록도 전해지고 있다. 이러한 가매장의 유습(遺習)이 곧 '초분(草墳)'이다. '초분'은 사람이 죽으면 시체를 땅 속에 매장하지 않고 일정기간 지상에 두었다가 육탈(肉脫)된 뼈를 추려 매장하는 것으로 그 장소는 선산의 발치, 자기 집 텃밭의 한 구석, 또는 공동묘지 등이다. 일종의 가매장인 초분은 초빈(招濱)이라 하지 않고 풀 초(草)자를 쓴 것은 풀로 시체를 덮기 때문이다. 초분을 하는 주된 이유는 명당을 잡기 위해서나 효행심 때문이라고 하며, 일부 도서지방에서는 1960년도 후반까지 지속되었다.
우리나라 상례의 유형에는 무속적인 상례, 불교식 상례, 유교식 상례, 기독교식 상례, 서로 혼합된 상례가 있다. 개중에서도 오늘날 가장 보편적으로 관행 되고 있는 상례는 유교식 상례이다. 그 이유는 유교가 규정한 사례(四禮)중의 하나가 상례였고, 조선시대의 사회적 규범으로 받아들여 그 준행을 법제적으로 강요했다. 또한 이미 관행되고 있었던 무속적인 상례의 관념과 유사해서 문화적 충격없이 정착되었기 때문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