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심리학] 불륜에 관한 자료

등록일 2002.12.01 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완벽한 리포트는 아니고 제가 만든 자료입니다...
참고자료용으로 쓰세요

목차

▲ Part 1 외도의 원인. "여성과 남성은 본래부터 일부일처에 만족하지 못하는 성향이 있다"
▲ Part 2 우리 나라 남녀의 외도 현황 "30대 중반부터 40대 중반까지가 바람 피울 가능성 높다"
▲ Part 3 바람 피우는 배우자 알아내는 법 “바람 피우는 배우자들에게서는 공통점이 있다”

본문내용

불륜으로 인한 치정 살인사건이 연일 신문지상에 보도되고, TV 드라마, 소설, 영화 할 것 없이 각종 매스컴에서도 ‘불륜’이 단골 소재다. 그만큼 사회 전체에 외도의 분위기가 만연하다. 물론 외도가 갑자기 문제가 된 것은 아니다. 이미 예전부터 남자들의 공공연한 바람은 있어왔다. 요즘에 들어서 달라진 것이라면 여자 즉 아내들의 바람이 부쩍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다.
대체 사람들은 왜 자신들의 배우자를 두고 다른 이성에게 기웃거리며 바람을 피우는 것일까. 이유는 다양하다. 미국의 인류학자 헬렌 피셔는 ‘사랑 4년 주기론’을 주장하기도 했다. 사랑을 할 때 여성의 뇌 내에는 화학물질이 분비되는데, 이 호르몬은 4년이면 사라진다는 것. 그 외에도 진화생물학, 진화심리학자들은 외도의 이유를 과학적으로 밝혀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94년 <타임>지에 소개된 기사는 진화학적 관점에서 인간의 외도 이유를 풀이하고 있다. 인간의 성은 더 나은 유전자와 더 많은 자식을 추구하는 본성을 가지고 있고, 따라서 본래 여성과 남성은 한명의 배우자에게 충실한 성질을 가지고 있지 않는다는 결론이다. 즉 인간의 마음은 신체의 다른 기관과 마찬가지도 자신의 유전자를 후대에 잘 물려주기 위해 만들어졌다는 것이다. 처음에는 죽고 못살던 배우자나 배우자가 될 상대에 대해 바뀌는 우리의 감정은 자신의 유전자를 더 우수한 여성(남성)에게 남기기 위함이란 뜻이다. 그 증거로 진화생물학자들은 인간과 비슷한 유인원의 생태를 끄집어냈다. 일부일처제를 유지하는 고릴라에 비해 난혼을 하는 침팬지의 고환이 무게나 크기가 훨씬 크다는 것. 암컷이 다른 수컷과 성 관계를 갖는 종은 자기 유전자가 든 고환이 커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여성이라는 종은 보다 우수한 유전자를 가진, 자신과 자신의 자식을 보호해줄 수 있는 수컷과 관계하기를 원하고, 한번에 수억의 정자를 사정할 수 있는 남성이라는 종은 자신의 유전자를 후대에 잘 전달해 주는 건강한 육체에 매력을 느낄 수밖에 없다고 한다. 말하자면 다부다처적 성향이 남성과 여성 모두에게 내재되어 있다는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