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주의] 에밀을 읽고나서

등록일 2002.12.01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다른 자료와 차이가 있습니다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루소의 에밀은 단편적이고, 쉬운 내용의 책들에 익숙해져 있던 나에게는 상당히 분량도 많고, 내용도 어려운 책이었다. 하지만, 나에게 교육이라는 것이 어떤 것인지 그 맥을 잡게 해줄 수 있는 책이라는 기대감에 끝까지 읽고 나의 소견을 적어본다.

먼저, 이 책을 읽으면서 나는 루소가 당시의 사회를 상당히 타락하고 모순된 사회로 바라보고, 교육을 통해서 새로운 인간사회의 형성을 바라는 유토피아적 성격이 강하다는 생각을 하게되었다.
이는 루소가 책 내용 중 "사회 교육은 이미 존재하지 않는다. 그리고 이미 존재할 수도 없다. 왜냐하면, 이미 국가가 없는 곳에 시민은 존재할 수 없기 때문이다. 국가와 시민의 두말은 현대어에서 말살되어야만 한다." 라고 말한 부분에서 잘 알 수 있다.
이것은 에밀이 공교육을 노리는 것이 아니고, 일종의 가정적인 사교육을 통하여 보편적인 인간을 형성하는데 목적이 있음을 말해주고 있다.
루소는 고약한 사회 상태 아래에서는 자연을 지키기 위한 사교육, 이 경우 보편적인 인간교육, 어린이를 자연인으로 길러내는 교육이 필요하게 된다고 보고있는 것 같다.
왜냐하면, 고약한 사회에 사는 인간은 자신이 자연성을 상실한 기형적인 존재로 되어 있는것을 모르고, 기형이나 괴물을 좋아하며, 인간의 자연성을 짓밟아 버리기 때문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