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문화의 이해] 일본의 지에이타이(自衛隊)

등록일 2002.11.30 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나도 육군만기 제대를 했지만, 우리의 현실은 일본에 비해 너무나도 차이가 많다. 그건 군대를 갔다온 남자라면 누구나 다 알 것이다. 햇볕정책 이후 북한과 겉으론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듯 하지만, 아직 우리의 현실은 불안하다. 완전한 통일을 이루기 위해서도 우리의 국방은 계속해서 힘을 쏟아야 할 것이다. 국민들의 인식도 많이 달라져야 할 것이다. 정말 우리 나라를 위해 목숨을 걸고 많은 애를 쓰고 있는 진정한 사람들이 누군가를 안다면 우리 나라 역시 일본에 비해 크게 뒤쳐지지는 않을 것이다.
많은 도움이 되시길 바랍니다.

목차

Ⅰ. 헌법에서 살펴본 지에이타이(自衛隊)의 위치
Ⅱ. 지에이타이(自衛隊)의 자위권
Ⅲ. 지에이타이(自衛隊)의 전력
Ⅳ. 맺음말

본문내용

지에이타이(自衛隊)와 관련, 최근 일본에서 가장 활발하게 논의되고 있는 것이 집단적 자위권 행사 문제이다. 집단적 자위권은 자국이 무력 공격을 받을 경우 반격하는 개별적 자위권과 달리 동맹국이 공격을 받았을 때도 마찬가지로 발동할 수 있는 자위권이다. 유엔 헌장은 주권국의 당연한 권리로 이를 인정하고 있고, 한국 전쟁 당시 유엔군의 참전 등이 좋은 예이다. 일본의 경우는 헌법 9조가 무력 행사를 금지하고 있어 '보유하고는 있지만 행사는 헌법상 허용되지 않는다'는 유권해석에 머물러 왔다. 1981년 5월의 정부 답변을 비롯한 지금까지의 유권해석은 '헌법 9조가 허용한 자위권의 행사는 일본 방위를 위한 필요 최소한의 범위에 머물러야 한다는 것이며 집단적 자위권 행사는 그 범위를 넘는다'는 내용이다. 지난 4월 자민당 총재 경선 당시 고이즈미 준이치로 (小泉純一郞) 총리를 비롯한 후보들은 이런 정부 해석에 의문을 표하면서 헌법 해석 변경이나 개헌을 통한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강하게 주장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내각 발족 이후에는 헌법해석 변경이나 개헌의 어려움을 인정하는 자세로 후퇴했지만 "일본 근해에서 공동훈련 등 미·일 공동활동 중 미군이 공격받을 경우 일본이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것은 이상하다"며 다각적인 연구에 여전한 의욕을 보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야마사키 다쿠(山崎拓) 자민당 간사장은 헌법 해석을 변경하지 않고도 최고 의사결정기관인....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