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음예공간예찬을 읽고

등록일 2002.11.29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4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책을 읽으면서 우리 것을 잘 알지 못하면서 쓰기 편하다고 혹은 보기 좋다고 혹은 좀더 밝다고 남의 것을 무분별하게 받아들이는 지금 우리들의 모습을 다시 한번 반성해야겠다고 생각을 했다. 이 글의 작가는 아마도 일본이 국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며 경제 대국의 꿈을 키워가고 있을 때 무분별하게 남의 것을 받아들여 자기들에 맞지 않는 생활을 하려고 억지로 애쓰는 사람들에게 일침을 가하기 위해서 이 글을 썼을 것이다. 제목에서 말해주듯이 이 글의 필자는 음예라는 한 공간을 소재로 해서 자국 문화의 우수성을 강조하고 전통으로의 회기를 바라고 있다. 음예란 무엇인가? 이 책에서 말했듯이 이것은 그늘인 듯한데 그늘도 아니고 그림자인 듯한데 그림자도 아닌 거무스름한 모습이라고 설명되어 있다. 시골집에 가면 아직 예전의 방식으로 지어진 집이 있는데 이들 집에는 대개 마루가 있다. 이 마루를 자세히 보면 그 집이 지어진 이래로 살아온 사람들의 흔적이 묻어 거무스름하게 윤이 나고 있다. 이것은 실용적인 서양의 것으로 보면 마루는 서양에서는 거실과 같은 공간이다. 그런 곳이 무엇인지 모를 거무스름한 것이 묻어 있다면 그들은 당장 하인을 부르거나 바로 깨끗이 청소를 해 버릴 것이다. 그러나 그 공간을 우리가 보면 참으로 멋스러운 삶의 흔적이다. 이런 공간을 바로 음예공간이라고 부르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러한 것으로 볼 때 서양과 동양의 차이는 진취적이면서 실용적인 것과 우리 삶에 순응하는 것 이렇게 둘로 나뉜다고 생각한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음예공간예찬을 읽고서 2 페이지
    음예란? .... ' 그늘도 그림자도 아닌 거무스름한 모습 ' 나는 이 책을 세 번 정도 읽은 것 같다. 사실 처음 읽었을 때는 너무 어려운 것 같아서 중도에 덮었다 핀 적도 있다. 교수님께서 다른 나라의 대학에서 필독서로..
  • 음예공간예찬 2 페이지
    음예공간예찬이라는 책을 읽으면서 문득 3년전 서양건축사 시간에 교수가 던졌던 질문을 다시금 생각해 보았다. “우리나라에는 과연 근대 건축사가 있었던가?” 근대문화의 근본은 주로 서양의 것들이다. 물 밀 듯이 밀려오는 서양..
  • 다니자키 준이치로의 `그늘에 대하여` 감상에세이 3 페이지
    Ⅰ. 그늘에 대하여 원제 ‘음예공간예찬’ 의 책을 구하지 못하던 차에 우연찮게 올해에 이 책이 ‘그늘에 대하여’ 라는 제목으로 재발행 되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옮긴이의 말 중에 이런 말이 있었다. ‘다니자키 준이치..
  • 음예공간예찬 독서감상문 3 페이지
    작가가 예를 든 많은 음예 공간중에 참 마음에 와 닿는 것은 화장실에 관한 예기였다. 처음엔 안채에서도 멀리 떨어져 있고 어둠침침한 화장실이 왜 좋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깨끗하고 향기가 나고 물 한 방울 안 튀어 있는 화장..
  • 음예공간예찬을 읽고 3 페이지
    나는 처음 “음예공간예찬” 이라는 제목을 듣고는 내용이 진부할 것이라 추측하였다. 하지만 책은 의외로 아주 간결했고, 문체도 시원시원해서 읽으면서 부담이 없었다. 하지만 그렇다고 내용이 없는 것은 결코 아니다. 나는 읽으면서 ..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