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현대문학] <감상문> 어느날 나는 흐린주점에 앉아 일을 거다, 황지우

등록일 2002.11.29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시를 읽고 나름대로 해석한 내용의 감상문

주로 1980년대 시의 해체적 경향을 위주로 함

목차

시에 관한 간단한 소개
감상

본문내용

황지우 시인의 작품을 접하고 가장 먼저 느끼는 것은 '어렵다'는 것이다. 그것은 아마도 그의 시가 이른바 '해체시'라 불리는 파격적인 형식을 갖추고 있는 데다가, 내용 또한 주로 시대적, 사회적 상황에 대한 비판이기 때문일 것이다.
그의 다섯 번째 시집 '어느 날 나는 흐린 酒店에 앉아 있을 거다'의 표제작인 이 시에는, 그 자신의 나이 먹음에 대한 슬픔과 그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황지우 시인의 정서가 담겨 있다.
.
.
◆ 감상
특이하게도 시는 '초경을 시작한 딸아이'에서 시작한다. 이것이 '흐린 주점'과 어떠한 연관성이 있는지는 아직 알 수 없다. 하지만 어린아이에서 한 단계 성숙한 딸의 모습에서 그만큼 자신도 '나이가 먹었음'을 암시한다. 시간이 흘러 나이를 먹는 다는 것은 당연한 이치임에도 불구하고 화자는 "생이 끔찍해졌다"고 표현함으로써 그런 사실을 받아들이기 어려워한다. 또한 그런 것이 당황스럽게만 느껴진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