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녀 마리아에게서 나시고...

등록일 2002.11.28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동정녀 마리아에게서 나시고... 사실 이번 주제는 나에겐 너무 어려운 주제이다. 발표논문도 나에겐 너무 생소한 부분의 주제라 이해하기도 어려웠다. 난 이제껏 예수님이 동정녀 마리아에게서 태어났다는 말에 대해서 아무런 생각없이 그냥 그렇구나...하고 생각했었다. 현실에서 의학기술 없이 성관계도 맺은 적 없는 처녀가 아이를 낳았다고 하면 물론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생각했겠지만... 예수의 탄생은 별로 의심하지 않고 그냥 표현되어 있는 그대로 알고 있었다. 발표논문을 읽고서야 이 동정녀 잉태에 대해 많은 논란이 있다는걸 알았다.
- 동정녀 잉태에 대해 -
1. 마리아가 예수를 잉태하였을 때 동정이었다는 것은 마태 복음 1,18-23과 루가복음 1,26-38에 의해서 확인된다. 이 두 기록은 분명히 독립된 것이지만, 좀더 거슬러 올라가면 양자가 모두 같은 전승을 근거로 삼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요한 복음서의 몇몇 사본에는 "그분은 사람의 뜻으로 육체의 본능을 따라 혈육을 받아서 태어난 것이 아니라, 하느님께로부터 난 것이"(요 한 1,13)라는 구절이 마리아의 처녀 잉태를 암시하고 있다.
2. 당시의 팔레스틴에서 메시아의 내림이 동정녀를 통하여 이루어졌다는 것은 하나의 새로운 사실이었다. 구약 성서는 그때까지 동정녀의 종교적 가치를 인정하지 않았다(판관 11,37-38). 독신 생활을 실천한 최초의 유대인들은 꿈란의 에세네파 사람들이었다고 생각되는데, 그것도 율법상의 정결을 보존하기 위한 것일 뿐이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