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 렉서스와 올리브나무

등록일 2002.11.27 MS 워드 (doc) | 3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우리는 일상 생활을 하는 사이에 “세계화”라는 단어가 눈앞의 현실로 나타남을 적지않게 피부로 느끼게 된다. 이를 뒷받침 해주는 것으론 외국의 물품을 우리들의 안방에서 적지않게 구입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것은 인터넷이라는 매계 체를 이용함으로써 가능한 것이다. 우리나라의 예로는 타지방의 특산물품을 손쉽게 인터넷을 통해 구입 할 수 있다는 것도 이에 속한다. 이것이 가능 했던 것은 불가 몇 년 전부터 생겨났다고 보아진다. 아니 불과 몇 년 전이다. 이 책은 렉서스라는 일본 도요다 자동차와 가정과 같은 인간관계를 얘기한 올리브나무로 표현해 현실 적인 면을 강조한 것 같다. 이 책을 통해 인터넷의 발달과 세계화를 꿈꾸는지 조금이나마 알 수 있었다. 이는 사람들이 틀에 박힌 생활이 아닌, 즉 나라안에서 만이 아니라 국외에서의 생활을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이책의 주체는 렉서스라는 자동차와 올리브나무 이다. 렉서스는 알다시피 일본 도요다의 차 이름이다. 저자인 프리드먼은 일본 도요다 자동차 공장에 들른 적이 있었는데, 모든 과정이 자동화 돼있음을 보고 놀랐다고 말했었다. 특히 자동차 유리를 결합시키는 과정을 말이다. 이것은 도요다 자동차가 얼마나 많은 노력과 실패가 있었는지를 말해주고 있는 부분인데 이는 아마도 잘 짜여진 인터넷을 말하는 것 같았다. 로봇을 움직이기 위해서 여러 가지가 필요한데 부품 및 기술이 필요하다. 여기에서 부품은 인터넷을 말하는 것 같고, 기술은 인간의 행동을 보여주는 것 같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