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움의 기쁨( the pleasure of learning)

등록일 2002.11.27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4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대부분의 학교들이 오늘날 설립되었을 때, 배움은 강제적인 것이었다. 이것은 의무이다: 더욱 나쁜 것은, 꼭 해야할 일, 규칙적인 시간과 엄격한 규율에 의해 실시된다는 것이다. 그리고 젊은이들은 의무를 비웃고 꼭 해야할 일에 그들의 모든 에너지로 저항한다. 그 느낌은 종종 일생동안 지속된다. 우리의 대다수를 위해, 배움은 일종의 노예화, 외부의 지시로 우리 자신의 의지를 포기시키는 것처럼 보인다.
이것은 잘못이다. 배움은 자연적 기쁨이고, 타고나고 본능적인, 인간 행로에서 필수적 기쁨의 하나이다. 작은 아이를 보라, 훈련에 의해 주입되는 어떤 정신적 습관을 가지기에는 너무나 어린. 고인이 된 예일 대학의 Arnord Gessel 박사가 만든 몇몇 즐거운 필름은 거의 말을 하지 못하는 작은 창조물들이 탐험가의 모든 열의와 흥분을 가지고, 문제들을 조사하고, 헌신적인 과학자의 정열과 몰두를 가지고 발견을 하는 것을 보여준다. 각기 성공적 조사의 끝에서, 순수한 마음으로 느끼는 기쁨이 표현이 각자의 조그마한 얼굴 위에 나타난다.
Archimedes가 욕조에서 그 자신의 물의 옮김을 관찰하는 것에 의해서 비중의 원리를 발견했을 때, 그는 기쁨으로, "유레카, 유레카!"(나는 그것을 발견했다, 나는 그것을 발견했다!)고 외치면서 뛰쳐나갔다. 그의 분출을 촉진시킨 본능과 ,그것의 만족의 환희는 모든 어린이에 의해 소유되어진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