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 문벌귀족제설과 관료제론

등록일 2002.11.27 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1. 들어가는 말

2. 고려 시대의 문벌귀족(門閥貴族)
(1) 문벌귀족의 정의와 성격
(2) 문벌귀족의 세력 기반
(3) 귀족 사회의 동요

3. 고려 시대의 관료제(官僚制)
(1) 관료가 되는 방법
(2) 고려 시대 관료제의 성격
(3) 고려 시대 관료제의 특징

4. 귀족제설(貴族制說)과 관료제론(官僚制論)

5. 나가는 말

본문내용

고려는 귀족제 사회였는가, 아니면 관료제 사회였는가. 고려사회의 성격규정은 관인층을 선발하였던 두 제도인 음서제(蔭制)와 과거제(科擧制)의 문제를 귀족제(貴族制) 내지 관료제(官僚制)를 가름하는 개념설정의 기준으로 삼아 추구되었다. 이에 대한 근래 한국사학계는 신라사회를 골품제사회, 조선왕조사회를 양반사회로 규정하는 것과 같이 공통된 이해의 공감대를 형성하지 못하고, 연구자의 시각에 따라 귀족사회나 가산관료제 내지는 관료제 사회, 귀족관인사회 등으로 규정되기도 했지만, 일반적으로 고려왕조는 귀족제 사회라고 설명되어 왔다. 즉, 고려왕조가 출생신분을 크게 강조하던 신분제 사회로서, 가문·문벌이 좋은 귀족들이 정권을 차지하고 국가를 운영하여 갔다고 생각한 때문이었다. 1960년대에서 1970년대 초에 이르는 시기의 고려 귀족제 연구는 귀족의 특성, 귀족의 세습원리로서의 음서의 중요성 및 그들의 경제기반이 되는 공음전시의 세전 등을 밝힘으로써, 고려사회가 귀족제 사회였다는 인식도 심화되어갔다. 그러나 70년대 초기에 들어와 이에 대한 반론이 제기되었다. 귀족제설에 대해 부정적인 논자의 주장을 살펴보면, 첫째, 신분제 사회가 곧 귀족제 사회일수는 없으며 후자는 전자에서의 특정시대에 존림하는 한시대적인 적이다. 또한 지배신분을 귀족이라고 보는 것은 무리이다. 둘째, 음서제는 귀족제 하에서의 습관제가 될 수 없으며, 신분제 사회에서의 가업의 전수제 같은 것은 아니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