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영의 고향을 읽고

등록일 2002.11.26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600원

소개글

감상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처음 소설을 읽기 시작하였을 때, 먼저 나는 작가 이기영의 묘사에 놀랐다. 섬세하고 부드러운 필치로 고향의 모습을 그리는 것이 퍽 인상적이었다. '비시감치 자빠진다' '호졸근히 흘리었다' '달이 횅창 밝았다' 등 소설에서 줄곧 펼쳐지는 관용어구들이 마치 언어를 가지고 마술을 부리는 듯한 기분이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