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와 인간생활] 동부유럽의 시장체제

등록일 2002.11.26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동부 유럽은 과연 시장 경제를 변신에 성공할 것인가?

본문내용

동부 유럽은 탈냉전 시대의 새로운 형태의 국가 건설을 시도하는 인류의 시험대에 있다. 옛 소련, 그리고 공산주의의 중심에 선 지금의 러시아와는 또 다른 상황에서 경제적 빈곤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지난날의 잣대를 버리고 과감히 도전하고 있는 것이다. 대표적으로 폴란드와 체코슬로바키아의 예를 들어본다. 폴란드는 공산주의로 들어가기 전 기술적으로 유럽에서도 상당히 앞선 나라였다. 공산지배체재 아래에서도 먼저 개혁적인 민주 운동이 생겨나기도 했다. 1979년 조선소 직원인 바웬사를 중심으로 연대노조 운동이 생겨나 1989년 진통 끝에 합법화되었다. 경제적으로도 70년대 초 경제 부양을 위해 서구로부터 많은 차관을 들여와 경제적으로 성장을 꿰하였다. 그러나 그것은 많은 부작용 끝에 국가 위기봉착을 불러왔다. 탈냉전의 혼란 속에서 폴란드는 중요한 결단을 내려야만했다. 1990년 1월 1일 발케로비치의 '충격요법'이 폴란드 전채 시장을 뒤흔들었다. 갑작스런 자유시장경제는 물가 상승과 식량 폭동이 벌어지고 폴란드의 권위주의로 빠트릴 수 있었던 일명 '일명 달걀 가격에 초점을 맞추라'는 말이 생겨나게 되었다. 농산물의 증가와 중소기업이 늘어나면서 물품의 부족을 점차 감소시켜 나가게 되었다. 그 후 6퍼센트의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유럽의 '새로운 호랑이'로 부각되었다. 폴란드는 독일과 국경을 맞다있고 지리적으로 유럽의 중심에 서있다. 4천만의 인구는 폴란드가 경제적으로 많은 잠재력을 내포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