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김승옥

등록일 2002.11.26 한글 (hwp) | 16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Ⅰ. 서론

Ⅱ. '60년대 작가'―김승옥
Ⅲ. 작품론
1. '자기 세계'의 구축
2. '무진'으로의 초대
3. '욕망'이라는 이름의 긍정 혹은 부정

Ⅳ. 결론

본문내용

Ⅰ. 서론

문학을 한다는 이들이라면 누구나가 습작시절 자신에 대해 끄적대지 않은 이가 없을 것이라 확신한다.
기중 소설이야말로 허구라는 것을 통하여 자신에 대해 독백할 수 있는 가장 거짓스러우면서도 솔직한
도구가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그리하여 자신의 독백이야말로 '감수성의 혁명'이 될 수 있다고 자부했던 젊은 날이 있었을 것이며 지금도 아마 어디선가는 자기 고뇌에 파묻혀 소설이라는 것을 끄적대는 이들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누군가가 그랬던가. 젊은 날의 고뇌에만 머물러 있는 것은 문학이 될 수 없다고, 그것을 뛰어넘은 것이 문학의 반열에 오를 수 있다는 염려 어린 충고는 젊은 날의 독백을 한낱 치기 어린 감수성의 쪼가리로 나뒹굴게 하는 냉엄한 심판(?)을 말이 될 것이다.
그렇다면 김승옥의 문학을 과연 감수성의 쪼가리로 볼 것인가 하는 문제에 대해 생각하게 한다. 사람마다의 가치관이 다르듯 그의 문학을 보는 관점도 다를 것이다. '내성적 기교주의'라는 거창한 말을 덧붙이며 그의 독백을 문학의 반열에 올려놓는 이들도 있을 것이며, '인간이 무엇이냐. 행복이 무엇이냐'에 대해 독백하며 '개새끼들'이나 나불대는 <서울의 달빛 0章>이 무슨 소설이냐라며 비판하는 이들도 있을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