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문] 1950년대 전후소설에 대한 고찰

등록일 2002.11.26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50년대 문학을 나름의 시선으로 새롭게 조명하여 정리하였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1950년대 전후 문학에 대해 살펴보면서 받은 느낌은 대개의 학자들이 당시의 소설을 그리 높이 평가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었다. 전후문학은 반드시 전쟁의 원인이나 이념적 문제들을 역사적인 시각 하에서 객관적으로 분석함과 동시에 제시해야만 전쟁문학 다운 것으로 평가될 수 있고, 상대적으로 그렇지 않은 작품들은 역사의식의 결여된 소설로 평가 절하 하는 경향인 것 같다. 여기서 전쟁문학이라고 해서 반드시 전쟁의 모든 것을 총괄적으로 보여주어야만 하는가에 의문이 생긴다. 왜 휴머니즘에 입각한 문학들이 그저 그런 것쯤으로 평가절하 되어야 하는지도 의문이다. 주로 50년대 문학들이 이데올로기의 문제를 회피함으로서 시대적, 역사적 감각이 없다고 하는데, 그 시대의 문학들을 현실을 외면하고 회피하려는 문학으로만 볼 수는 없다고 생각된다. 당시의 소설에서 시대적 상황이 직접적으로 보여지지 않는 것은 작가적 관심이 민족적, 역사적 현실보다 그러한 현실이 투영된 인간 내면에 더 초점이 맞추어져 있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를 조금 다른 관점에서 본다면 다른 측면에서 접근한, 어쩌면 더 직접적인 현실인식이라고 할 수도 있을 것 같다. 이런 입장에서 휴머니즘적 입장도 정면에서 객관적으로 바라본 이데올로기의 해석만큼이나 핵심을 찌르는 작가의 목소리가 아닐까 싶다. 아무리 그 당시에 하나같이 휴머니즘만을 외쳐댔다 해도 그것 자체가 지니는 중요성을 간과하는 것은 다소 무리인 것 같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