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사] 쉰들러 리스트를 보고

등록일 2002.11.23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1939년 9월 독일군은 폴란드 군대를 2주만에 완파하였다. 독일군은 유태인들을 모든 가족을 등록하고 대도시로 이주하도록 하였다. 매일 만명 이상의 유태인들이 지방에서 크라코프에 도착했다. 오스카 쉰들러도 독일군을 따라 자기 사업을 위해 이 도시로 들어온다. 어느날 저녁 고급레스토랑에서 독일 장교들과 친분을 나누면서 자신의 사업을 위해 미리 로비활동을 한다.
그 후 쉰들러는 유덴라트(유태인들의 민원 관장)에 가서 이작 스턴이라는 유태인을 찾는다. 그는 쉰들러가 인수하려고 계획하고 있는 공장의 회계사였다. 쉰들러는 이작 스턴과 자기가 할 사업에 관한 이야기를 한다. 그리고 스턴에게 도움을 청한다. 결국 쉰들러는 스턴의 소개로 유태인 투자가들의 도움으로 법랑그릇 공장을 인수한다. 그리고 독일 장교로부터 허가를 받고 유태인들을 고용한다. 이 공장은 전쟁에 필요한 그릇을 만들었고 회사 경영은 스턴이 거의 도맡아 했다. 하지만 유태인들이 일자리를 가지고 있어지만 유태인들은 독일군이 지시하는 대로 움직여야 했고 파리목숨에 지나지 않았다. 그 때문에 쉰들러의 공장가동에도 많은 차질이 생겼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