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법] 바람직한 결혼관

등록일 2002.11.18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내가 생각하는 바람직한 결혼관-

결혼에 대한 생각-결혼관-도 시대가 바뀜과 더불어 조금씩 변화하였다. 여전히 결혼은 ‘인륜지대사’라는 생각에는 사회구성원간에 변화가 없지만 그 밖의 점에서는 여러 가지 변화가 있었다. 비교적 우리들에게 자세히 알려진 조선 중.후기에는 남녀간의 결혼은 당사자간의 대등한 결합이 아니었다. 남존여비사상이 밑바탕에 깔려 있는 가운데 ‘남자는 하늘,여자는 땅’ 이라든지 ‘칠거지악’ 등등의 족쇄가 여성에게 씌워졌다. 또한 여성에게는 재혼의 길이 막혀있었으며 ‘현모양처’ 이데올로기가 혼인생활 내내 여성을 지배했다. 이는 20세기 접어들어 점점 약화되어 현대 21세기에는 상당부분 인식의 변화가 이루어졌다. 물론 남녀간의 대등한 결합이라는 ‘결혼관’ 으로의 변화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