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락사] 안락사의 정당화와 관련기사

등록일 2002.11.17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800원

소개글

열심히 한 자료입니다. 발표수업때 많은 관심을 끌었습니다.

목차

1. 안락사의 정당화
2. 안락사 찬성 입장
3. 관련 기사
- 英법원 '안락死' 인정…전신마비 환자 '죽을 권리' 소송 승소
- 전문직 67% "소극적 안락사 찬성"…20,30대 30%도 동조
- [텔레서베이]"소극적 안락사 허용해야" 81.4%
- [인물포커스]"소극적 안락사 허용해야" 현직판사가 필요성 주장

본문내용

'삶이 죽음보다 더 고통스럽고 힘들 때' 또는 '사람답게 살 수 없다고 느꼈을 때' 그 죽음은 죽음을 위한 삶이 아니라 삶을 위한 죽음이 될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즉 환자라는 고통에 직면하고 죽음만을 목전에 둔 상황에서 인간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것, 인간이 인간다울 수 있는 것이 무엇인가를 생각해 볼 때, 우리는 굳이 동정에 호소하지 않더라도 이를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우리는 인간의 존엄성, 생명의 존엄성을 재정립해야 할 의무를 진다. 왜냐하면 인간의 존엄성이란 글자 그대로 인간의 존엄함을 해쳐선 안 된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이 존엄성이 과연 인간의 행복을 위한 것인가, 아니면 인간 행위의 규제를 위한 것인가. 물론 인간의 존엄성은 앞선 정의처럼 이를 훼손한다거나 서로의 갈등으로 인해 제약(制約)받아선 안 된다. 하지만 인간에게 행복이란 무엇인가. 사람답게 살 권리를 보장하지 못하는 고통에서 해방되는 것이 최선의 행복이 아니라면 인간에게 행복이란 단지 잘 살고 배부르게 먹고 자는 것 외에 무엇이 있을 수 있겠는가. 다시 말해 인간의 존엄성에 위배된다고 하는 반론은 '인간은 이렇게 살아야 해!'라고 하는 일률적 잣대만을 강요하며 '인간답게 사는 것이 과연 무엇인가?'라는 물음에는 함구하고 있는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