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력이동을 읽고...

등록일 2002.11.17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앨빈 토플러의 권력의 이동( power shift )은 지금까지의 세계를 마감 시키며 다가올 세기의 이정표( 里程標 )적 역할을 해내고 있다. 그중 나의 시선을 잡는 것은 세계의 중심이 동서냉전의 두 축인 미, 소의 변화 -실질적으론 소련의 완패로 끝나버린 -로 인한 세계질서에서 새로운 세력의 출현을 정확히 도출해 냈다는 것이다.
그의 저서에는 주로 유럽공동체, 미국, 일본이 주인공들이며 특히 일본은 그 독보적 위치를 부여받고 있다. 물론 중국의 잠재력을 인정하지 않는 것은 아니나 지금 우리가 당면하고 있는 현실 속의 중국 보단 그 영향력이 다소 미진한 면이 있다. 하긴 90년대 초기의 중국의 정세로선 그 잠재력을 정확히 예측해 내기란 다소 무리가 따른다. ( 천안문사태로 집안단속하기 바쁜 그때의 중국을 생각해보면.......) 그러나 현실을 고려해 보자. 앨빈도 인간인 이상 어느 정도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건 사실이다. 현재 중국의 상황은 이미 전세계를 뒤흔들 충분한 힘 ( 중국의 위안화 평가 절하로 인한 금융시장의 붕괴가 공공연히 외신을 타고 있다.) 을 가지고 있으니 말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