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답사기

등록일 2002.11.16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 '국립중앙박물관'을 다녀와서 >
< 관람을 마치고 돌아오며..>

본문내용

지난 11월 9일, 바람이 아주 차고 하늘은 구름 한 점 없이 맑은 날에 '국립중앙박물관'을 찾았다. 나처럼 과제를 하기 위함이었는지 메모를 하며 유물을 스케치하는 대학생들이 간간이 눈에 띄었다. 시대 순으로 전시실을 돌면서 간단한 감상과 메모를 적은 것을 옮겨본다.
- '선사시대미술'에는 구석기와 신석기, 청동기의 유적들이 원시인표본과 함께 전시되어져 있다. 국사시간에 배웠듯이 그들의 집터와 생활 양식이 고스란히 베어있는 돌로 만든 기구와 동물뼈 장식 등이 시간의 흐름을 무색하게 한다. 선사시대에서는 미술이라고 볼 수 있는 형태의 것이 거의 없었고 우리가 수업시간에 배웠던 동굴벽화는 (내가 못 본 것일지는 몰라도) 전시되어있지 않았다. 신석기 시대 토기에서 발견되는 빗살무늬라던가, 남부지방 신석기 시대의 멧돼지 모양의 토제품이나 동물이빨로 만든 발찌, 손톱자국이나 점 모양 등이 그릇에 새겨진 등이 새겨진 그릇 등에서 미술을 원형을 볼 수 있었으며 원시인들의 소박한 생활과 미의식을 느낄 수 있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