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문학] 홍길동전

등록일 2002.11.16 한글 (hwp) | 45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朝鮮朝(아침조,고울선,아침조) 世宗(대세,마루종) 때에 한 宰相(재상재,서로상)이 있었으니, 姓(성성)은 洪(큰물홍)씨요 이름은 아무였다. 대대 名門巨族(이름명,문문,클거,겨레족)의 後裔(뒤후,후손예)로서 어린 나이에 及第(미칠급,차례제)해 벼슬이 이조판서에까지 이르렀다. 物望(만물물,바랄망)이 朝野(아침조,들야)에 으뜸인데다 忠孝(충성충,효도효)까지 갖추어 그 이름을 온 나라에 떨쳤다. 일찍 두 아들을 두었는데, 하나는 이름이 인형으로서 本妻(밑본,아내처) 柳氏(버들류,각시씨)가 낳은 아들이고, 다른 하나는 이름이 吉童(길할길,아이동)으로서 侍婢(모실시,여자종비) 춘섬이 낳은 아들이었다. 그 앞서, 공이 길동을 낳기 전에 한 꿈을 꾸었다. 갑자기 우레와 벽력이 진동하며 청룡이 수염을 거꾸로 하고 공을 향하여 달려들기에, 놀라 깨니 한바탕 꿈이었다. 마음 속으로 크게 기뻐하여 생각하기를, '내 이제 용꿈을 꾸었으니 반드시 귀한 자식을 낳으리라.' 하고, 즉시 내당으로 들어가니, 부인 유씨가 일어나 맞이하였다. 공은 기꺼이 그 고운 손을 잡고 바로 관계하고자 하였으나, 부인은 정색을 하고 말했다. "상공께서는 위신을 돌아보지도 않은 채 어리고 경박한 사람의 비루한 행위를 하고자 하시니, 첩은 따르지 않겠습니다." 하며 말을 마치고는 손을 떨치고 나가 버렸다. 공은 몹시 무안하여 화를 참지 못하고 외당으로 나와 부인의 지혜롭지 못함을 한탄하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