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화를 향한 한국에서의 자생적이고 주체적인 노력은 어떻게 전개되 었고, 그럼에도 실패로 귀결된 원인은 무엇인가?] 한국근대사

등록일 2002.11.14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한국근대사 리포트로 제출했던 겁니다.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18세기 이후 조선 사회는 급변하고 민중생활은 도탄에 빠져 있었다. 이때 사회개혁을 주장한 일군의 학자들이 있었는데, 이들을 실학파라 한다. 이 18세기 실학파들을 기점으로 하여, 우리 나라의 근대화를 향한 노력은 여러 방면으로 전개되어 나갔다. 이러한 서양 열강의 침입과 대응을 위한 우리 나라의 자생적이고 주체적인 근대화의 노력은 어떤 방향으로 펼쳐져 나갔으며, 그럼에도 아쉽게 실패로 귀결된 원인이 무엇인지 모색해 보고자 함이 이 글의 목표라고 볼 수 있겠다. 1876년 개항으로 인한 문호 개방과 대외 통상은 조선 사회에 급격한 변화를 가져왔다. 쇄국에서 개항으로의 정책 변화는 봉건 체제를 해체시키고 근대 사회로 전환하게 하는 계기를 마련했던 것이다. 개화의 필요성은 이미 실학파 내의 북학파에 의해서 제기되었다. 즉 청의 선진 문물과 함께 서양의 과학 기술을 도입하여 활용하고자 하자는 내용이었다. 이러한 문호 개방의 사상적 흐름은 박규수와 오경석으로 이어졌다. 1870년대로 들어서면서 박규수는 대원군의 쇄국양이 정책보다 서양과 통상하여 근대 문물을 도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인식을 확산시켰다. 오경석은 역란으로서 청으로부터 「해국도지」등 문호개방에 관계된 서적을 가지고 들어와서 김옥균, 박영효, 홍영식과 같은 젊은 양반 지식층들에게 전달해 주었다. 문호 개방에 대한 새로운 인식이 점차 고조되어 갔지만 자주적 개항으로 이어지지는 못하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