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안성답사기

등록일 2002.11.14 MS 워드 (doc)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9월24일 토요일,가을의 청초한 하늘이 아침부터 눈부시다.
평소에는 느껴보지 못한 설레임과 기대감에 휩사인채 예정시간보다 한 시간이나 늦게온
버스에 올랐다. 33번 좌석을 스윽 훌터보았다. 벌써 누군가 자리를 잡고 앉아있었다.
어떤 책에선가 읽은기억이 난다. 아마 유흥준씨의 '무슨무슨 답사기' 였던 것 같다.
저자가 답사를 할땐 언제나 버스의 중간에 있는 33번 자리에 앉아 간다고 그랫다.
정확히 왜 그랬다고 했는지 기억이 안난다. 아마도 제일 전망이 좋았기 때문일 거라 추측하며?여정은 시작 됐다.

버스는 안성으로 향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