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법원을 다녀와서(법원방문기)

등록일 2002.11.13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법원을 다녀와서 쓴 감상문? 입니다..
솔직한 개인적인 생각을 쓴 글이며 레포트로는 적당할것 같더군요... 많이 이용하세요

목차

◆ 법정으로의 초대
◆ 지금까지의 법정생각
◆ 법정 분위기
재판의 진행
◆ 민사 재판
◆ 변호사에 대한 작은 실망
◆ 검사에 대한 작은 실망
◆ 또 다른 모습의 판사
◆ 법원을 나서며...

본문내용

먼저 재미있게 그리고 열심히 수업을 하시는 교수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전부터 한번쯤은 재판과정을 지켜보고 싶었는데 이런 기회에 의미있는 경험을 하게 되어서 좋았습니다.
몇 년전 두 전직대통령의 재판과정을 아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밤을 세워 방
청권을 받으려는 한 시민의 얘기가 문득 떠오르는군요. 저는 10월 27일 오후
에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서울고등법원에 갔습니다. 늘 TV에서만 보아온 낯
익은 건물을 보고 조심스레 정문을 들어갔습니다. 단풍에 물든 정원수 사이
로 죄수들을 태웠던 버스가 눈에 들어오더군요. 가을의 정취 뒤로 느껴지는
씁쓸함을 가진 체 법원건물을 들어섰습니다. 난생 처음으로 오는 이곳에 바
쁘게 움직이는 많은 사람들. 이상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내가 알지 못하는
세상에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있다니... 법원건물은 깔끔했고 약간의 어두움
을 제외하면 쾌적한 공간 같았습니다. 건물의 크기탓에 헤메였지만 어렵지 않게 법정을 가게 되었고 그 와중에 금속탐지기 같은 것을 통과하게 되었습니다. 제 몸에 수많은 금속이 있었지만 탐지기는 아무 소리도 없었고 제제하는 사람역시 아무도 없었습니다. 우리나라 사법권의 핵심기관인 이곳에 아무런 제제도 받지않고 마음대로 들어갈수 있다는게 조금은 의외였습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